건조자료실
저장자료실

건조자료실
 
작성일 : 10-07-19 10:17
한약재 60도 이하에서 말려야
 글쓴이 : 최고관…
조회 : 1,738  
고온건조시 발암물질 ‘벤조피렌’ 검출


발암물질 생성을 막기 위해 한약재를 60℃ 이하에서 건조시켜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2008년부터 올해 초까지 시중에 유통중인 63개 품목의 한약재를 수거해 조사한 결과 14개 품목에서 벤조피렌이 기준치인 5ppb보다 높게 검출됐다. 검출된 품목은 감국과 강황·대황·속단·승마·여정자·연교·오매·지황·초과·향부자·현삼·황금·후박 등이다.

그러나 건조과정에서 온도를 60℃ 이하로 유지한 시료들은 벤조피렌이 검출되지 않거나 기준치 이하만 나왔다. 벤조피렌은 국제암연구소에서 인체발암물질로 지정했다. 한약재로는 숙지황과 지황에만 5ppb 이하로 기준이 설정돼 있다.

식약청 관계자는 “벤조피렌이 검출된 한약재에 대해 허용기준을 설정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며 “한약재 제조회사 등에 60℃ 이하에서 건조하도록 하는 등 안전제조기준을 만들어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식약청 한약정책과 ☎02-380-1863. 생약연구과 ☎02-380-1892.

윤덕한 기자



[최종편집 : 2009/05/22]

출처: 농민신문

25도에서 40도까지 저온에서 건조하는 쿨탑 냉풍 건조기는 위와 같은 문제를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